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머리가 나쁘면 몸이 고생 - NAS 하나 질러봐

잘살아보세 (書)

by Khori_聰 明 强 Khori(高麗) 2020. 3. 21. 11:13

본문

 예전에 컴퓨터에 하드 디스크를 네 개를 붙여서 쓴 적이 있다. 가족들과 시골에 다녀왔는데 컴퓨터가 아주 깨끗하게 부팅도 안되고, 저장해 둔 모든 기록이 사라졌다. 당시 인터넷 모뎀으로 번개라도 맞았는지 요즘 신문에 가끔 보이는 디가우징해 놓은 것 같이 되어버렸었다.

 

 그 후로 저장을 다시 하지만 시행착오가 많다. 우여곡절이 있지만 20년 가까이 가족사진은 철저하게 두 개의 하드에 나눠서 외장 하드에 보관해 두고 있다. 그런데 손이 많이 간다. 가장 큰 문제는 user fault다. 태국에 가족들하고 놀러갔다가 찍은 사진을 잘 못해서 지워먹었다. ㅎㅎ 두 번째는 번번히 두 개의 하드에 저장을 하는 일이다. 

 

 오랜만에 열어 보려고 하니 외장 하드 케이스가 앞으로 열리는지 뒤로 열리는지 잘 모르겠다. 상식적인 생각보다 앞 뒤를 다 열었다. 청소거리만 많이 생겼다. 현재 장착된 1TB, 3TB HDD와 새로 장만한 4TB HDD를 만지작 거리다보니 외장 하드 케이스에 문구가 보인다. "Mirroring, striping, Combined, Standard" 스위치를 보며 Mirroring되면 알아서 복사되는데 몇 년을 뭐한거지? 3TB랑 4TB를 미러링해 볼까하다가 말았다. 같은 용량이 되어야 똑같이 복사하기 좋다. 이거 세팅하다 데이터 지워지면?하는 현실적 새가슴이 작동한다.

 

 1TB HDD를 빼서 잘 보관하고 4TB HDD 2개 중 한개만 넣었다. 사진만 아니면 그냥 하드 마우트하고 미러링을 돌릴텐데. 그래서 현재 300GB 복사를 시작했다. 이건 아닌거 같은데.. ㅠㅠ 갑자기 NAS같은 것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클라우드보다야 Private이 좋지.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